'음악'에 해당되는 글 2건

오랜만에 서울대에서 일이 있어 토요일을 종일 거기서 고성은교수님과 함께 보냈다.

가서 보니 여러 행사가 있네. 우리 행사 외에도 대수위상기하학 컨퍼런스가 한창이고, 대학원 면접시험도 있다고 하고...

수학과 사무실에서 대기하고 있는 동안 오랜만에 몇 분 교수님들을 뵈었다. 순서대로 한종규교수님, 강정혁교수님, 김명환교수님, 그리고 신임이신 김판기교수님 등이다.

몇 년만이지만 강정혁 교수님이 예나 마찬가지로 기타 연주를 들려주셨다. 연구로 바쁜 중이지만 틈틈이 기타 연습을 하시는가보다. 최근에 쓰신 상당히 긴 논문이 좋은 논문집에 실렸다고 좋아하신다. 그 대신 기타연습을 못해서 서운한 모양이다. 아마도 50대 후반일텐데 아직도 동심이 엿보인다.

연주를 듣다가 예전에 연주를 녹음해 둔 것이 있다고 하시네. 들어보자고 하니 mp3 파일로 컴에서 들려주시는데 같은 연배이신 한종규교수님이 파일로 녹음해주셨다고 한다. 근래에 한것인줄 알았더니 2001년으로 되어 있다. 나이 드신 분들이 한 거라 앞부분에 빈 시간이 좀 있고 (아마도 준비하는데 걸린 시간인 듯) 두 곡을 한꺼번에 녹음하셨는데, 나도 이런 파일을 다루는 프로그램을 쓸 줄 모르고 해서 그냥 올려두어 보려고 한다.

연주자의 허락을 받은 것이고 나이 많은 수학과 교수님의 기타 연주는 우리나라에서는 별로 흔치 않을거라는 생각에서 연주의 내용과는 상관 없이 재미있는 자료라고 생각된다. 연주는 내 생각에 연습을 잘 못하는 아마츄어로는 괜찮은 연주라고 생각된다. 단지 뒷 곡의 트레몰로는 연습부족이 확연하다.

Fernando Sor의 Estudio 24번이래나 하는 유명한 곡과 더 유명한 Tarrega의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Recuerdos de la Alhambra)이다. 이것을 들으면서 과기원 수학과의 서동엽 교수님이 학창시절에 연주하던 Sor의 마적 주제에 의한 변주곡이 생각난다. 아직도 가끔 연주하는지... 아까 낮에 위상수학 컨퍼런스에서 잠깐 얼굴을 보았는데, 그때는 기타연주를 들을 지는 몰랐었다.



블로그 이미지

그로몹

운영자의 개인적 생각을 모아 두는 곳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학원에서 공부할 때 같은 기숙사에 유학온 중국 친구의 LP에서 복사한 테이프에서 가장 좋아했던 노래입니다. 뜻도 모르면서 가사를 외워서 불렀던 곡이 이 소촌지연입니다. 이 테이프를 듣고 등려군을 좋아하게 되었구요. 별로 많이 알려지지 않은 곡 같아서 올려 둡니다. 가사의 번역은 오래 전에 웹에서 찾았던 것인데 금방 기억나지 않는군요. (사진은 이 곡이 든 앨범의 쟈켓은 아닙니다. 그냥 웹에서 찾은 것 가운데 하나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쟈켓이 원래 LP 쟈켓인가봅니다.

노래는 이제 지워둡니다.

彎彎的小河

靑靑的山岡

依偎著小村莊

藍藍的天空

陣陣的花香

怎不叫人爲你向往

啊 問故鄕

問故鄕別來是否無恙?

我時常時常地想念你

我願意 我願意回到你身旁

回到你身旁

美麗的村莊

美麗的風光

你常出現我的夢鄕

難忘的小河

難忘的山岡

難忘的小村莊

在那裏歌唱

在那裏成長

怎不叫人爲你向往

啊 問故鄕

問故鄕別來是否無恙?

我時常時常地想念你

我願意 我願意回到你身旁

回到你身旁

美麗的村莊

美麗的風光

你常出現我的夢鄕


꼬불꼬불한 개울, 푸르른 산언덕을 돌아 작은 마을에 닿지요.

푸르른 하늘, 가끔 풍겨오는 꽃향기, 어찌 사람들이 너(고향)를 그리워하지 않을까.

아- 고향에게 물어봐요. 고향아, 그동안 아무 일 없었느냐?

나는 이따금씩 네(고향)가 그리워. 나는 원하죠. 네(고향) 곁으로 가기를.

네 곁으로 돌아가고 싶어. 아름다운 마을, 아름다운 풍경.

넌 내 꿈속까지 나타나는구나. 못잊을 개울, 못잊을 산언덕, 못잊을 작은 마을..

거기서 노래하고, 거기서 자라나 어찌 내가 너를 그리워하지 않을 수 있으랴..

아- 고향에게 물어봐요. 고향아, 그동안 아무 일 없었느냐?

나는 이따금씩 네가 그리워. 나는 원하죠. 네 곁으로 가기를.

네 곁으로 돌아가고 싶어. 아름다운 마을, 아름다운 풍경.

넌 내 꿈속까지 나타나는구나

.



블로그 이미지

그로몹

운영자의 개인적 생각을 모아 두는 곳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