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전에 박교수님의 이야기도 있었고, 안그래도 요즈음의 이과, 특히 수학과의 상황은 논문을 쓰라는 위로 부터의 압박으로 교수, 학생 모두 논문 밖에는 생각을 못하다 보니 교육이 어찌어찌 뒷전이다. 한 번 제대로 조사해 봐야 하겠지만, 요즈음에 쓰여진(written) 수학과 학부/대학원 교과서는 미적분과 선형대수 정도의 수준을 넘어서는 거의 만들어지는 것이 없는 것같다. 이것은 50년 전에 우리 선생님들이 젊던 시절에 나온 고급 교과서들과 비교해 보면 수학자의 수는 20배 이상 늘었는데도 교과서는 오히려 줄어들었다는 느낌을 감출 수 없다. 아마도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분명히 학부 교육은 물론 대학원 기초과목도 퇴보하지 말란 법이 없다.

이런 젼차로 어린 수학자를 어였비 녀겨 교과서를 만들 계획을 가지고 우선 교과서를 쓰는 좋은 포맷을 개발해야겠다는 생각에서 이런 방면의 전문가인 조모 교수님께 TeX으로 쓰는 강의록 class의 개발을 부탁했다. 이것이 만들어지면 내적, 외적으로 수준 급의 강의록이 만들어질 수 있는 기틀이 잡힌다고도 하겠다.

그런데 이 class 개발이 사실 쉬운 일이 아니다. 그냥 amsbook 스타일 정도를 쓰는 우리지만 이보다 조금 나아 보이는 클래스를 개발한다는 것은 사실 생각보다 어려운 일이다. TeX의 달인 조교수님에게도 쉽지 않은 일인 듯, 이 말씀을 드린지 시일이 조금 되었는데 아직 아이디어에 대한 말씀도 없으시니... 이번 학기 말까지만 만들어져도 충분한 일이지만 나이가 들다 보니 조급함도 같이 늘어서 부탁하고 며칠 안되어서 다시 말해볼까 하는 마음이 들지만... 결국 해 주기만 한다면 뭐 시간은 얼마든지 있는 일이어서 포기하시지만 말라는 뜻으로 여기 적어 둔다.

도은아빠도 이 일에 비슷한 정도로 관심을 가지고 계시니 두 분이 함께 논의하면 대단한 작품이 나올지도 모르겠다는 희망이 보인다. 우리글로 책을 쓸 때 일본 책에 비하여 깔끔함이 떨어지는 것이 우리글의 띄어쓰기에 기인하는 것 같다는 분석도 하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말은 한자보다는 간단하고 일본어보다는 복잡한 형태의 중간적인 입장이므로 좋은 해결책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혹시 띄어쓰기를 없애는 방법은 없을지도 생각해본다. 우리 할머니가 한글을 쓰실 때는 띄어쓰기는 없었다. 그래도 읽는데는 큰 문제가 없었고 지금도 조금만 익숙해지면 괜찮지 않을까? (우리할머니한글쓰실때띄어쓰기없었다. 그래읽는큰문제없었지금조금만익숙해지면괜찮않을까?)

블로그 이미지

그로몹

운영자의 개인적 생각을 모아 두는 곳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